최근게시물

접속자(51)

사이트맵

영단과 은하연합
     우주의 역사
     지구의 역사
     영단과 은하연합
     유란시아서
     광자대
     40일 마음 훈련
     신의 편지
     메시지
     영상물
유란시아서
HOME > 영단과 은하연합 > 유란시아서
총 게시물 202건, 최근 0 건
   
제 68 편 문명의 태동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2007-08-21 (화) 01:46 조회 : 2111
 

제 68 편    문명의 태동

 

이것은, 동물적인 존재보다 거의 나을 것이 없는 지위로부터, 사이에 개재된 시대를 거쳐, 그리고 완전하지는 않지만 실제적인 문명이 더 높은 인간 종족들 가운데에서 진화된 후대에 이르기까지의, 길고 긴 인류의 진보적인 투쟁에 대한 설명의 시작이다.

 

문명은 종족마다 획득되는 것이고 생물학적으로 주어지는 재능이 아니며 그렇기 때문에 모든 자손들은 문화적 환경 속에 적응해야 하며, 동시에 다음 세대의 젊은이들은 새롭게 그 교육을 받아야만 하는 것이다. 문명의 우수한 본질특성들은 -과학적, 철학적, 종교적- 직접적인 상속에 의해 한 세대에서 다음 세대로 전달되지 않는다. 이 문화적 성취들은 오직 사회적인 유산에 대한 개화된 보존에 의해서만 유지된다.

 

협동적 계층의 사회적인 진화는 달라마시아의 선생들에 의해서 시작되었고, 인류는 300,000년 동안 집단 활동에 대한 개념 속에서 양육되었다. 모든 인종들 중에서 청색 인종들은 이러한 초기의 가르침들에 의해서 가장 많은 유익을 얻었으며, 적색 인종은 다소 얻었고, 흑색 인종이 전체 중에서 가장 적게 얻었다. 최근에 이르러서, 황색 인종과 백색 인종들은 유란시아에서 가장 진보된 사회적 발전을 나타내었다.

 

1. 보호적 사회화(社會化)

 

사람들은 서로 가깝게 접근하였을 때 종종 서로를 닮아가기도 하지만, 원시인에게는 친근함을 느끼는 마음과, 자기 이웃들에게 사회적으로 접촉하고자 하는 욕구가 자연스럽게 흘러넘치지 못하였다. 그보다는 오히려, 초기 종족들은 "결합에는 권력이 존재한다."는 비참한 경험을 하였으며 유란시아에서 사람의 형제신분의 즉각적 실현에서 길을 막고 서있는 것은, 자연적인 형제적으로 끌어당김의 이러한 모자람이다.

 

일찍부터 연합은 살아남기 위한 대가(代價)가 되었다. 혼자 있는 사람은, 자기에게 갑작스러운 습격이 닥친다 하더라도 확실하게 보복할 수 있는 한 집단에 소속되어 있음을 표시하는 어떤 부족 표지(標識)를 간직하지 않는 한, 아무런 도움을 받을 수 없었다. 심지어는 카인의 시대에도, 집단에 소속되어 있다는 어떤 표지를 갖지 않고 멀리 여행하는 것은 죽는 것과 마찬가지였다. 문명은 폭력에 의한 죽음에 대처하는 사람의 대비책이 되었으며, 반면에 그 대가는 사회가 요구하는 여러 가지 법적 요구들에 복종함으로써 갚아야 한다.

 

그리하여 원시 사회(社會)는 필요한 것들을 서로 나눈다는 개념 위에 그리고 연합하여 안전을 증진시킨다는 개념 위에 세워졌다. 그리고 인간 사회는 고립에 대한 두려움의 결과로 그리고 마지못해서 하는 협동에 의해서 오랜 세월의 순환 과정을 거쳐 진화되어 왔다.

 

원시인 존재들은, 단순한 개인 단위들의 집합보다는 집단이 훨씬 더 훌륭하고 강하다는 것을 일찍부터 배우게 되었다. 100명의 남자들이 결합하여 힘을 합쳐 일하면 거대한 돌도 움직일 수 있으며 잘 훈련된 다수의 평화 수호자들은 흥분한 군중을 자제시킬 수 있다. 그리하여 사회가 생겨나게 되었는데, 개개인들의 단순한 연합에 의해서가 아니라, 오히려 지능적인 협조자들의 조합(組合)을 이룬 결과에 의해서였다. 그러나 협동(協同)이라는 개념은 사람의 천성적(天性的)인 특색이 아니며 처음에는 두려움을 통하여 협동하는 것을 배웠고, 나중에는 시간적인 어려움들을 극복하는 데 있어서 그리고 장차 당하게 될지도 모르는 위험들을 방지함에 있어서 그것이 가장 유익한 것임을 발견하였기 때문이었다.

 

일찍부터 스스로를 원시적 형태의 사회로 조직화하였던 그 민족들은 자신들의 이웃에 대항하여 방어하는 일 뿐만 아니라 자연에 대한 도전에 있어서도 더욱 성공을 이루게 되었으며 살아남을 수 있는 가능성이 더욱 증대되었고, 그리하여 문명은 여러 번의 퇴보에도 불구하고 유란시아에서 꾸준하게 진보되었다. 그리고 사람의 수많은 실책들이 인간 문명을 전혀 정지시키거나 파괴시키지 못한 것은 오로지 연합을 통하여 유지된 가치 있는 것들이 더욱 증진되었기 때문이다.

 

현대 문명사회가 아주 최근의 현상이라는 사실은, 오스트랄리아 원주민과 아프리카의 부시먼 인종 그리고 피그미 인종과 같은 원시적 사회가 오늘날에도 유지되고 있는 현상으로부터 잘 알 수 있다. 진보가 늦은 이 민족들 속에서, 초기의 집단적 호전성과 개인적인 의심 그리고 모든 원시적 종족들의 전반적인 특색이었던 매우 반사회적(反社會的)인 다른 본성들 등이 발견되기도 한다. 사회성이 없는 고대의 민족들 중에서 초라한 모습으로 살아남아 있는 이 사람들을 통하여, 근본적으로 개인주의적인 성향을 가진 사람은 사회적 진보를 이루는 훨씬 더 힘 있고 힘 있는 조직체들과 연합체들을 성공적으로 완성시킬 수 없다는 사실이 뚜렷하게 증명되고 있는 것이다. 매 40내지 50마일마다 서로 다른 사투리를 구사하며 진보가 늦고 의심이 많은 이 반사회적 종족들은, 행성영주의 유형 참모진의 합동 교육과 인종들을 증진시키는 아담의 후예 집단들의 후기 활동들이 없었다면 너희들이 지금 어떤 모습으로 살고 있을 것인지를 예증(例證)해 주고 있는 것이다.

 

6 "자연으로 돌아가라"는 현대의 표현은 무지한 망상, 한 때의 허구였던 "황금기"를 실체라고 믿는 것이다. 황금기에 대한 전설의 유일한 근거는 달라마시아와 에덴이라는 역사적 사실뿐이다. 그러나 발전된 그 사회들은 꿈으로 그려보는 이상과는 매우 다른 것이었다.

 

2. 사회적 진보에서의 요소들

 

문명화된 사회는, 사람이 자신의 고립에 대한 혐오감을 극복하기 위하여 일찍부터 노력한 결과였다. 그러나 이것은 상호적인 애정을 반드시 의미하는 것은 아니었으며, 현재의 어떤 원시적 집단들이 보여주는 난폭한 태도는 초기 부족들이 어떤 상태를 겪었는지를 잘 묘사해 주고 있다. 그렇지만 문명 세계 속의 각 개인들이 서로 일치하지 못하면서 대립되는 관계에 있다 하더라도, 그리고 문명 그 자체가 분투와 투쟁이라는 모순된 덩어리처럼 보일지라도, 그것은 따분하고 지루한 침체 상태에 있지 아니하고 가장 진지한 분투를 하고 있음을 증거하는 것이다.

 

지성 차원은 문화 진보의 정도에 상당히 기여하지만, 사회는 본질적으로 각 개인의 생활양식에서 위험 요소를 줄여주도록 고안되었으므로, 삶에 있어서 고통을 줄이고 만족 요소를 증대시키는 속도에 따라 그만큼 진보해 가는 것이다. 그리하여 전체적인 사회 본체는, 그 목표가 자아 유지인가 아니면 자아 만족인가에 따라 결정되는 운명의 목표 -소멸 또는 생존- 를 향하여 서서히 나아간다. 자아 유지는 사회가 태동되도록 하는 반면에, 자아 만족은 문명을 파괴한다.

 

사회는 자아 유지, 자아 영속 그리고 자아 만족에 관심을 갖지만, 그러나 인간의 자아 실현(實現)은 많은 문화적 집단들의 직접적인 목표가 될만한 가치가 있다.

 

본래의 사람에게 있는 집단(集團) 본능은, 유란시아에 현재 존재하고 있는 것과 같은 그러한 사회적 조직의 발전을 이룩할 정도로 충분한 것이 아니었다. 비록 선천적인 집단적 성향이 인간 사회의 밑바닥에 깔려 있다 하더라도, 사람의 사교성(社交性) 대부분은 습득되는 것이다. 인간 존재들이 초기에 연합을 이루는 데 있어서 가장 크게 영향을 주었던 두 가지 요소는 양식에 대한 열망과 성적(性的)인 사랑이었으며 이러한 본능적인 충동들은 사람으로 하여금 동물 세계와 공유하도록 강요하였다. 인간 존재들로 하여금 억지로 함께 있도록 하고 그들을 하나로 묶었던 두 가지 다른 감정들은 공허함과 두려움이었는데, 그 중에서도 특별히 귀신에 대한 두려움이 심하였다.

 

역사는 사람의 오랫동안의 양식을 위한 투쟁에 대한 기록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원시인들은 자기가 배고플 때에만 생각하였으며 음식을 저장하는 것은 최초의 자아 부정(否定), 자아 훈련이었다. 사회가 커짐에 따라, 양식에 대한 열망만이 상호적 연합의 유일한 자극이던 시대는 지나갔다. 수많은 다른 열망들, 다양한 필요성에 대해 깨닫게 됨에 따라, 인류의 연합은 더욱 긴밀하게 되었다. 그러나 오늘날의 사회는 인류가 필요로 한다고 가정되는 것보다 너무 지나치게 커져서 오히려 불안정한 상태에 있다. 20세기의 서구 문명 세계는, 인간들의 지나치게 배가(倍加)된 욕구와 열망들 그리고 사치로 인한 너무 지나친 부담에 짓눌려서 신음소리를 내고 있다. 현대 사회는 멀리까지 미치는 상호 연합과 매우 복잡한 상호 의존이라는 가장 위험한 위상들 중의 하나인 긴장 상태를 견디어 내고 있는 중이다.

 

굶주림과 허영심 그리고 귀신에 대한 두려움은 그들의 사회적인 곤경 속에서도 끊임없이 계속되었지만, 성적(性的)인 만족은 과도기이었고 가끔 일어나는 것이었다. 성적인 충동 그 자체만이, 원시적인 남자들과 여자들로 하여금 가정을 유지하기 위한 무거운 짐을 지도록 만든 것은 아니었다. 초기의 가정은 성욕을 참지 못하는 남성들이 만족감을 자주 채우지 못한 것에서 그리고 인간 여성의 헌신적인 모성애(母性愛)를 바탕으로 만들어졌으며, 인간 여성은 모든 남성 고등동물들과 어느 정도 분담하는 생활을 하였다. 연약한 어린 아기의 현존은, 남성과 여성의 활동에 있어서 일찍부터 분화(分化)되는 현상이 나타났으며 여인은 정착된 주거지를 유지하면서 그곳에서 땅을 일굴 수 있었다. 그리고 초기 시대부터, 여자가 사는 곳이 항상 가정으로 간주되어 왔다.

 

그리하여 여인은 일찍부터, 잠깐 동안에 지나가는 성적(性的) 열정 때문이라기보다는 음식의 필요성 때문에, 진화하는 사회 구조에 없어서는 안 될 존재가 되었으며 여자는 자아 유지에 있어서 필수적인 동반자가 되었다. 여인은 양식을 제공하는 자였고, 짐을 나르는 짐승이었으며, 난폭한 분노를 나타내지 않으면서 심한 학대를 견디려고 하는 동행자였고, 바람직한 이 모든 특색들 외에도, 여인은 성적인 만족을 위해 항상 존재하는 수단이었다.

 

문명사회 속에서 영구적으로 유지되는 가치 있는 것들 거의 대부분은 가정에 그 뿌리를 두고 있다. 가정은 평화로운 집단을 이루는 데 있어서 처음으로 성공한 것이었는데, 남성과 여성은 자신들의 반목을 어떻게 조정해야 하는지를 배우면서 동시에 자기 자녀들에게 평화를 추구하도록 가르쳤다.

 

진화에 있어서 결혼의 기능은 개인적인 행복의 실현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종족 보존을 위한 대비책이었으며 자아 유지와 자아 영속은 가정의 실제적인 목적이었다. 자아 만족은 성적(性的)인 연합을 지켜주는 자극으로써의 역할을 제외한다면 필수적인 요소가 아니라 부수적인 것이다. 자연은 단순히 살아남기를 갈망하지만, 문명의 솜씨로 말미암아 결혼에 대한 즐거움과 가정생활에 대한 만족감이 계속 증대되었다.

 

만약 허영심(虛榮心)이 자존심과 열정 그리고 명예심을 감쌀 수 있는 만큼 커지게 되면, 우리는 이러한 경향들이 인간 협동체 형성에 어떻게 기여하는지를 식별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그것들이 어떻게 사람들을 함께 묶어 주는 지도 분간할 수 있는데, 그것은 그 앞에서 과시할 수 있는 청중들 없이는 그러한 감정들이 아무 쓸모가 없기 때문이다. 허영심은 곧 그 자신과 다른 감정들을 연합시키며, 그것들이 자신을 과시하고 만족시킬 수 있는 사회적인 경기장이 필요하다는 충동을 느낀다. 이러한 감정들 집단은 일찍부터 예술과 의식(儀式) 그리고 각종 형태의 운동경기와 시합이 태동되도록 원인을 제공하였다.

 

허영심은 사회가 탄생되는 데에 크게 기여하였지만 그러나 이 계시들의 때에, 허영심이 강한 세대의 사악한 분투들은 크게 전문화된 문명의 복잡한 구조 전체를 궁지에 빠뜨리고 침몰시킬 위험이 있다. 즐거움 요구는 오래 전부터 배고픔 요구를 대치시켜 왔으며 자아 유지를 위한 합리적인 사회적 목표들은 자아 만족을 위한 기초적이고 위협적인 형태들로 급속도로 전환되고 있다. 자아 유지는 사회를 세우며, 재갈을 물리지 않는 자아 만족은 반드시 문명을 파괴시킨다.

 

3. 귀신 공포의 사회화 영향

 

원시적인 욕망들은 기원적 사회를 형성시켰다, 그러나 귀신에 대한 두려움이 사회를 묶게 하였고 그 실재에 관한 인간 외적인 양상을 전해주었다. 일반적인 두려움은 생리적으로 기원된 것인데 즉, 육체적인 고통, 만족되지 못한 열망, 또는 이 세상의 어떤 재난에 대한 두려움이지만, 귀신에 대한 두려움은 하나의 새롭고도 심한 종류의 공포였다.

 

인간 사회의 진화에 있어서 단일한 요소로 가장 큰 영향을 미친 것은 아마 귀신에 대한 꿈이었을 것이다. 비록 대부분의 꿈들이 원시적인 마음을 가진 사람을 크게 혼란시켰을 지라도, 귀신에 대한 꿈은 초기 인류를 실제적으로 공포의 도가니에 몰아넣었고, 미신적으로 꿈을 꾸는 이들로 하여금 영적인 세계에 대한 막연하고 보이지 아니하는 허구적인 위험들에 대항하여 서로를 보호하기 위한 자발적이고도 진지한 연합 속에서 서로 손을 잡게 하였다. 귀신에 대한 꿈은 마음을 소유한 인간 유형과 동물 사이의 차이점을 보여주는 초기 현상들 중의 하나였다. 동물들은 죽음 이후의 생존을 바라보지 못한다.

 

이러한 귀신의 요소를 제외한다면, 모든 사회는 근본적인 필요성들과 기본적인 생물학적 충동들 위에 세워졌다. 그러나 귀신에 대한 두려움은 문명에 하나의 새로운 요소, 각 개인의 기본적인 필요들로부터 밖으로 뻗어 나가고 멀리까지 퍼지는 그리고 그 집단을 유지하기 위한 투쟁보다도 훨씬 심각하게 떠오르는 하나의 두려움을 제공하였다. 죽은 시체로부터 떠난 영들에 대한 두려움은 하나의 새롭고도 놀라운 형태의 두려움, 무시무시하고 강렬한 공포심을 드러내게 되었는데, 그것은 초기 시대의 산만한 사회 계층이 더욱 속속들이 질서가 잡히도록 기여하였고 고대의 원시적인 집단들을 보다 효과적으로 조정하도록 기여하였다. 이러한 어리석은 미신은, 그 중의 일부는 지금도 여전히 존재하고 있는데, 비 존재적이고 초자연적인 미신적 두려움을 통하여, 후대에 "지혜의 근원인 주께 대한 두려움"을 발견하도록 사람들의 마음을 준비시켜 주었다. 진화에 대한 근거 없는 두려움들은, 계시에 의하여 영감을 받는 신(神)에 대한 경외심(敬畏心)으로 대체되도록 되어 있다. 귀신을 두려워하는 초기 의식(儀式)은 강력한 사회적 구속력이 되었고, 그 후로 먼 훗날까지 인류는 영성(靈性) 달성을 위해 어느 정도 분투해왔다.

 

굶주림과 사랑이 사람들로 하여금 뭉치도록 이끌었고 허영심과 귀신에 대한 두려움은 그들을 함께 묶어주었다. 그러나 평화를 조장하는 계시들의 영향이 없다면, 이 감정들 자체만으로는, 인간의 상호관계에서 생기는 의심과 갈등으로 인한 긴장감을 감당할 수 없다. 초인간 근원으로부터 도움이 없다면 사회의 긴장감은 어떤 한계에 도달할 때 폭발하게 되며, 사회를 동원시키는 바로 이들 영향력  -굶주림, 사랑, 허영심, 그리고 두려움- 은 인류가 전쟁과 학살로 뛰어들도록 도모한다.

 

인간 종족의 평화적인 성향은 선천적으로 타고나는 자질이 아니며 그것은 계시된 종교의 가르침으로부터, 진보적인 종족들의 누적된 경험으로부터 유래되지만, 특별히 평화의 영주인 예수의 가르침으로부터 유래된다.

 

4. 사회적 관습의 진화

 

모든 근대 사회적 관례(慣例)들은 너희들의 야만적인 조상들의 원시적인 관습들이 진화되어 나타난 것이며 오늘날의 풍습들은 과거의 관습들이 변화되고 확대된 것이다. 습관은 개인적인 것이고, 관습은 집단적인 것이며 집단적인 관습들은 풍속 또는 부족적 전통들 -큰 덩어리의 풍습들- 로 발전된다. 오늘날 인간 사회의 관례들 전체는 이러한 초기의 시초들로부터 초라하게 기원되었다.

 

사회적 관습이 집단적인 삶을 대규모적인 생활에 맞추기 위한 노력에서 기원되었다는 사실과 그 관습은 최초의 사회적 관례였다는 사실을 명심해야만 한다. 그리고 이러한 부족적인 반응들 전체는 고통과 굴욕을 당하지 않으면서 동시에 기쁨과 힘을 누리기 위하여 탐구하는 노력에서 발생되었다. 언어의 기원(起源)과 마찬가지로, 풍속은 항상 무의식적이고 무계획적으로 기원되며, 그렇기 때문에 항상 신비 속에 가려져 있는 것이다.

 

귀신에 대한 두려움은 사람으로 하여금 초자연적인 존재를 상상하도록 강요하였고, 그리하여 종교와 윤리라는 강력한 사회적 영향력이 형성되도록 기초를 마련하였으며, 이것들은 다음에 침범할 수 없는 사회의 관습과 관례들로 세대에서 세대로 계속 보존되었다. 초기에 많은 것들을 제정하고 결정화를 이루게 했던 한 가지는, 죽은 자는 그 사람이 살았고 죽었던 길들에 대하여 질투한다는 믿음이었다 그렇기 때문에 그들은, 자신들이 육신으로 살 때 자랑이 되었던 삶의 규칙들을 감히 가볍게 멸시하여 다루면서, 살아가는 필사자에게 무시무시한 형벌을 가하기 위하여 다시 찾아올 것이라고 믿었다. 이 모든 것들은 오늘날 황색 인종들이 자기들의 조상을 숭배하고 있는 것에서 아주 잘 보여주고 있다. 나중에 발달한 원시종교는 관례를 안정시킴으로써 귀신에 대한 두려움을 크게 강화시켰지만, 진보된 문명은 두려움에 속박된 상태와 미신의 노예 상태로부터 인류를 점점 더 해방시켜 왔다.

 

달라마시아의 선생들이 해방과 자유를 제공하는 가르침을 주기 전에는, 고대의 사람은 사회적 관습의 예식(禮式)에 있어서 무기력한 희생자의 상태를 벗어나지 못하였으며 원시적인 야만인은 끝없는 의식(儀式)에 의해서 행동의 제약을 받았다. 아침에 깨어나는 시간으로부터 밤에 자기 동굴로 돌아가 잠이 드는 순간까지 그가 하는 모든 것들은 바로 그렇게 -자기 부족의 풍속에 일치되도록- 이루어져야만 하였다. 그는 관례의 횡포에 노예가 되어 있었고 그의 삶은 자유롭거나 자발적이거나 기원적인 것이 전혀 없었다. 그러한 상태에서는 보다 높은 정신적, 도덕적 또는 사회적 생활이 자연스럽게 진보될 수 없었다.

 

초기의 사람은 관습에 의해서 꼼짝도 못하게 붙들려 있었으며 야만인은 관례에 실제적인 노예의 상태에 있었지만 감히 새로운 방법의 사고(思考)와 개선된 방법의 생활을 시도하려는 변화된 유형의 사람들이 이따금씩 생겨나곤 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원시적 사람의 타성은, 너무 빠르게 진보하는 문명의 파괴적인 부적응(不適應)으로 너무 갑작스럽게 변하는 것을 반대하는 생물학적 안전 제동장치를 구성하고 있다.

 

그러나 이 관습들은 순전히 악한 것은 아니었으며 그것들의 진화는 계속되어야만 하였다. 급진적인 혁명에 의해서 그것들을 일괄적으로 변화시키려고 시도하는 것은, 문명의 연속성에 있어서 거의 파멸적인 것이나 다름없다. 관습은 문명을 함께 묶어주는 연속적인 생명 역할을 해 왔다. 인류 역사의 경로는 폐기(廢棄)되는 관습들과 진부(陳腐)한 사회적 습관들 중에서 남은 것들로 구성되어 있지만 보다 향상되고 더욱 알맞은 관습들을 수용하지 않은 채로, 자신의 사회적 관습들을 포기하는 문명은 어떤 경우에도 결코 존속되지 못하였다.

 

어느 사회의 생존은 주로 그 사회적 관습의 진보적인 진화에 의존한다. 진화적인 관습의 진보는 실험에 대한 욕구에서 발생되며 새로운 개념들이 촉진된다.  경쟁이 일어난다. 진보하는 문명은 진보적인 개념을 포옹하고, 지속되며 시간과 환경은 결국 보다 알맞은 집단이 살아남도록 선택한다. 그러나 이것이, 인간 사회의 조직 속에서 각각의 분리되고 격리된 변화가 더 나았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그렇지 않다! 결코 그렇지 않다! 왜냐하면 유란시아 문명이 오랫동안 진보적인 투쟁을 하는 과정에서 수많은 퇴보가 있었기 때문이다.

 

5. 토지 기법 - 관리 기술들

 

땅은 사회가 공연되는 무대이고, 사람은 배우들이다. 그리고 사람은 자신의 연기(演技)를 땅의 환경에 순응시켜야만 한다. 사회적 관습의 진화는 항상 땅과 사람의 비율에 의존된다. 그것을 식별하는 것은 힘들지만, 이것은 사실이다. 땅에 대한 사람의 기법 혹은 생계를 위한 기술들과, 자신의 생활 기준을 합치면, 풍속, 사회적 습관의 총계가 된다. 그리고 삶에 있어서 요구되는 것들에 대하여 사람이 조절한 것을 모두 합치면, 자신이 개척한 문명이 된다.

 

가장 초기의 인간 문화는 동반구(東半球)에 있는 강들을 따라서 이루어졌으며, 문명이 힘차게 발달하는 데 있어서 네 개의 큰 단계가 있었다. 그것들은 다음과 같다.

 

1. 채집 단계 : 양식에 대한 필연성과 굶주림은 최초의 산업 조직 형태, 원시적인 양식 채집(採集) 작업을 형성시켰다. 어떤 때에는 땅에 떨어진 양식을 찾는 그러한 굶주린 자들의 행렬이 10마일에 이르기도 하였다. 이것은 원시적인 방랑기의 문화였으며 현재 아프리카의 부시먼 종족들이 따르는 삶의 형태이다.

 

2. 수렵 단계 : 무기를 만드는 도구들이 발명됨에 따라서 사람은 사냥꾼이 되었고, 그리하여 양식에 노예 된 상태에서 상당히 벗어나게 되었다. 위험한 전투에서 손을 심하게 다치자, 생각이 깊은 안돈의 후예는, 팔 대신에 긴 막대기를 사용하고 그 끝에는 손 대신에 단단한 부싯돌 조각을 힘줄로 붙들어 매는 개념을 다시 발견하였다. 여러 부족들이 이와 비슷한 방법들을 독자적으로 발견하였고, 이러한 다양한 형태를 갖는 망치 모양의 연장들은 인간 문명에서의 위대한 전진 단계 중의 하나를 나타낸다. 오늘날에도 오스트랄리아의 어떤 원주민들은 이 단계에서 거의 벗어나지 못한 상태에 있다.

 

청색 인종들은 숙련된 사냥꾼과 덫을 놓는 자가 되었고, 강에 담을 만들어서 많은 물고기를 잡았으며, 남는 것은 겨울 양식을 위하여 건조시키기도 하였다. 여러 가지 형태의 교묘한 함정과 덫이 사냥감을 잡는 데 사용되었지만, 좀 더 원시적인 종족일수록 좀더 큰 동물은 사냥하지 않았다.

 

3. 목축 단계 : 이러한 문명 현상은 동물들을 길들임으로써 가능하게 되었다. 아랍 족속과 아프리카의 원주민들은 아주 최근까지도 목축을 하는 민족에 속하고 있다.

 

목축 생활로 말미암아 양식에 노예 되었던 상태는 훨씬 더 줄어들었고, 사람들은 자기 자산의 증식, 자신이 소유한 짐승 떼의 증식에 의존하여 사는 방법을 배웠으며, 이것으로 말미암아 문화와 진보를 위해 더 많은 시간을 부여하게 되었다.

 

목축 이전(以前)의 사회는 이성간의 협동이 필요하였지만, 동물을 이용하는 농업이 널리 보급되면서 여인들은 사회적 노예 상태로 점차 떨어지게 되었다. 초기 시대에는, 동물성 양식을 준비하는 것이 남자들의 의무였고, 식물성 식품을 제공하는 것은 여자들의 일이었다. 그러므로 남자들이 목축 시대의 생활에 들어가게 되자, 여자들의 효용 가치는 크게 떨어졌다. 여자는 생활에 필요한 야채를 가꾸기 위하여 여전히 수고를 해야만 하였지만, 남자는 풍부한 동물성 식품을 제공하기 위하여 자기 가축 떼를 돌보기만 하면 되었다. 그렇게 해서 남자가 비교적 여자에게 덜 의존하게 되었고, 목축 시대 전체 기간 동안 여자의 지위는 점점 더 낮아지게 되었다. 이 시대가 끝날 무렵에는, 여자가 인간 동물이나 다름없는 지위가 되었고, 일하는 것과 인간 자손을 낳는 일이 맡겨졌으며, 가축 떼에게 노동을 하고 새끼를 낳기를 바라는 것과 조금도 다를 바가 없었다. 목축 시대의 남자들은 자기 가축들을 무척 소중하게 다루었고 자기 아내들에게 더 깊은 애정을 가질 수 없을 정도로 더욱 연민의 정을 느꼈던 것이다.

 

4. 경작 단계 : 이 시대는 식물들을 길들임으로써 가능하게 되었으며 가장 높은 유형의 물질문명에 해당된다. 칼리가스티아와 아담 둘 모두 원예 기술과 경작 기술을 가르치려고 노력하였다. 아담과 이브는 목축을 하는 사람이 아니라 채소를 가꾸는 사람이었으며, 채소를 가꾸는 일은 이 시대에 가장 진보된 문화였다. 식물들의 성장은 모든 인류 종족들을 고상하게 만드는 영향을 끼쳤다.

 

농업으로 말미암아 세계의 땅에 대한 사람의 비율은 배가(倍加)되었다. 그것은 그 전에 있었던 문화 단계의 목축 생활과 합쳐질 수 있었다. 세 개의 단계가 겹쳐졌을 때, 남자들은 사냥을 하였고 여자들은 땅을 경작하였다.

 

목축을 하는 자들과 땅을 경작하는 자들 사이에는 항상 마찰이 있었다. 사냥꾼과 목축을 하는 자들은 투쟁적이고 호전적이었으며 경작을 하는 자들은 평화를 더욱 사랑하는 태도를 가졌다. 동물들과의 연합은 투쟁과 무력(武力)을 촉구하였고 식물들과의 연합은 인내와 침착성과 평화를 서서히 가르쳐 주었다. 농업과 산업주의는 평화로운 활동들이다. 그러나 세계적인 사회적 활동들로서의 두 산업들 모두의 약점은 자극과 모험심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인간 사회는 사냥을 하는 단계로부터 목축의 단계를 거쳐 농업을 하는 사유지(私有地) 단계로 진화되었다. 그리고 이러한 진보적인 문명의 각 단계마다 떠돌이 생활은 점점 더 감소되었고 사람들은 점점 더 가정에서 생활하게 되었다.

 

그리고 이제는 산업이 농업을 보충하게 되었고, 나중에는 농업을 하지 않는 시민 계급들이 점점 더 도시화를 이루었고 숫자가 점점 더 배가(倍加)되었다. 그러나 가장 높은 사회적 발전이라도 반드시 견고한 농업적 기반에 기초를 두지 않으면 안된다는 사실을 그 지도자들이 깨닫지 못할 때에는 산업 시대가 계속될 희망이 사라지고 만다.

 

6. 문화의 진화

 

사람은 흙으로부터 창조된 존재, 자연으로부터 태어난 존재이며 땅으로부터 도망치려고 아무리 발버둥을 친다 하여도, 마침내는 확실히 실패한다는 것을 깨닫게 된다. "너희는 흙에서 왔으니 반드시 흙으로 돌아갈 것이다"라는 것은 모든 사람들에게 글자 그대로도 틀림없는 말이다. 사람이 당하였던 그리고 당하고 있는 땅에 대한 기본적인 투쟁은 영원히 계속될 것이다. 초기 인간 존재들이 이룩하였던 최초의 사회적 연합은 이러한 땅과의 투쟁에서 승리하기 위한 목적이었다. 땅에 대한 사람의 비율은 모든 사회적 문명의 기초가 된다.

 

사람의 지성은, 과학과 기술에 의하여, 땅의 소산(所産)을 증대시켰으며 동시에 자손의 자연적인 증가는 조정되었고, 그리하여 문화적 문명 건설에 재료와 여가(餘暇)를 제공하였다.

 

인간 사회는, 인구가 땅을 경작하는 기술에 일치되도록 직접적으로 변화되어야만 하며 주어진 생활 표준과는 반대 되게 바뀌어야만 한다고 선언하는 법에 의해서 조정된다. 이러한 초기 시대 전체 기간 동안, 사람들과 땅의 관계에 있어서의 그 공급과 수요 법칙은, 심지어 오늘날보다도 더욱 심하게, 그 두 가지의 예상 가치를 결정하였다. 풍부한 땅 -점령되지 않은 지역- 이 있던 시대 동안에는, 사람들에 대한 필요성이 컸고, 그렇기 때문에 인간 생명에 대한 가치는 더욱 증대되었으며 그리하여 생명을 잃는다는 것은 매우 끔찍한 일이었다. 땅이 부족하여 그에 따라 인구가 과밀(過密)하게 된 기간 동안에는, 인간의 생명이 비교적 가치가 떨어지게 되어, 전쟁과 기근 그리고 역병(疫病)이 별로 중요시 되지 않았다.

 

땅의 소산이 줄어들거나 인구가 증가될 때, 필연적으로 투쟁이 재연(再演)되고 인간 본질의 가장 나쁜 특색들이 표면으로 드러난다. 땅의 소산의 증대와 기계적인 기술들의 확장 그리고 인구의 감소 등은 모두 인간 본성의 더 좋은 면이 개발되도록 촉진시키는 경향이 있다.

 

변방(邊方)에 있는 사회는 인간성 중에서 숙련을 필요로 하지 않는 면을 발달시키며 순수 예술과 참된 과학적 진보는, 영적인 문화와 함께, 땅에 대한 사람의 비율보다 약간 낮은 상태에서 농업과 산업 인구에 의해 부양될 때, 보다 큰 생활 중심지에서 가장 효과적으로 이루어진다. 도시들은 그 안에 사는 사람들의 힘을 선한 쪽으로 또는 악한 쪽으로 항상 증대시킨다.

 

가족의 크기는 생활 기준에 의해서 늘 영향을 받아왔다. 생활 기준이 높아지면 언제든지, 가족의 크기는 고정된 지위에 이를 때까지 또는 점진적으로 소멸될 때까지 줄어들었다.

 

여러 시대를 지나는 동안 내내, 생활 기준은 단순한 숫자와는 현저히 다른 살아있는 주민의 본질특성을 결정해 왔다. 생활 기준의 지역적인 수준은 새로운 사회적 계급, 새로운 사회적 습관이 태동되도록 한다. 생활 기준이 너무 복잡하게 되거나 너무 심하게 호화스럽게 되면, 그들은 급속도로 자멸(自滅)한다. 사회적 계급은 조밀한 인구에 의해서 야기되는 날카로운 경쟁의 심한 사회적 압력에 의해 직접적으로 나타나는 결과이다.

 

초기 종족들은 인구를 제한하기 위해 고안된 관습들에게 종종 의존하곤 하였는데, 모든 원시적 부족들은 불구자와 병약(病弱)한 아이들을 죽였다. 여자아이들은 아내로 구매되기 전에 살해되는 경우가 많았다. 어떤 경우에는 아이들이 태어나자마자 죽이기도 하였지만, 그들이 좋아하는 방법은 아이를 버리는 것이었다. 둘 이상이 동시에 태어나는 것은 마술에 의한 결과 또는 부정(不貞)을 탔기 때문이라고 믿었기 때문에, 쌍둥이의 아버지는 대개 그 중의 하나를 죽이려고 하였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같은 성(性)의 쌍둥이는 살려주었다. 쌍둥이에 대한 이러한 금기(禁忌)가 한 때 보편적으로 퍼지기도 하였지만, 안돈 후예들의 사회적 관습은 그러한 것들을 전혀 포함시키지 않았으며 그 민족들은 쌍둥이를 항상 좋은 행운의 징조라고 여겼다.

 

많은 종족들은 낙태 기법을 연구하였고 이러한 관습으로 말미암아, 결혼하지 않은 사람들이 아이를 낳는 것을 금기 사항으로 여기는 것이 매우 일반화되게 되었다. 미혼(未婚)의 여자가 아이를 낳으면 자기 아이를 죽이도록 하는 것이 오랫동안 관습으로 지켜졌지만, 보다 문명화된 집단들 가운데에서는 이 사생아(私生兒)들이 그 소녀의 어머니의 보호를 받게 되었다. 많은 원시 씨족(氏族)들이 낙태와 유아 살해 두 가지 방법에 의해서 실제적으로 멸절(滅絶)되었다. 그러나 사회적 관습의 명령과는 상관없이, 일단 젖을 먹인 후에는 아이들이 거의 살해되지 않았다.

 

심지어는 20세기에 이르러서도 이러한 원시적 인구 조절 방법이 여전히 존속되고 있다. 오스트랄리아에는 둘 또는 셋 이상의 자녀를 기르기를 거부하는 부족이 있다. 최근에도, 다섯 번째로 태어나는 아이마다 먹어버리는 야만적인 부족이 하나 있었다. 마다가스카르에 있는 어떤 부족들은 아직도 특정한 불길한 날에 태어나는 모든 아이들을 전부 죽이고 있으며, 전체 신생아들 중에서 약 25%가 죽는 결과를 야기하고 있다.

 

세계적인 관점에서 보면, 과거에 있어서 인구 과밀 현상이 심각하게 일어난 적은 한 번도 없었지만, 전쟁이 줄어들고 과학에 의해서 인간의 질병이 점점 더 억제된다면, 가까운 미래에 그것이 심각한 문제로 대두될 것이다. 그러한 때가 이르면, 세계를 이끄는 지혜자들에게 엄청난 시험이 다가올 것이다. 유란시아의 통치자들이, 표준 이상의 사람들과 엄청나게 증가하는 표준 이하의 집단들의 양극단 대신에 평균적인 또는 안정된 인간을 육성할 수 있는 통찰력과 용기를 갖게 될 것인가? 평균적인 사람이 육성되어야만 한다. 그는 문명의 중심이고, 인종적으로 돌연변이에 의해 나타나는 천재들의 원천(源泉)이다. 표준 이하의 사람들은 사회의 조정을 받아야만 한다. 낮은 차원의 산업, 동물 차원보다는 높은 지성을 필요로 하지만 높은 유형의 사람에게 실제적으로 노예가 되고 속박되는 것처럼 보이는 비교적 낮은 질(質)을 요구하는 과업을 수행하기에 필요한 인구 이상으로 증가되어서는 안된다.

 



[언젠가 유란시아에 머물렀던 멜기세덱에 의해 제시되었음]


 


   

총 게시물 20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우리 여정의 최종 목적지 운영자 07-27 16491
 우주의 역사와 구조 운영자 08-18 16007
202  유란시아 서에 대한 소개 (Background) 운영자 07-01 4390
201  유란시아서 요약 운영자 07-01 5507
200  유란시아 서의 기원 운영자 08-18 3911
199  몬조론손을 소개하며 운영자 08-18 2568
198  우주의 역사와 구조 운영자 08-18 16007
197  유란시아서 용어해설 운영자 08-18 2705
196  제 1 부 중앙우주와 초우주들 /제 1 편 우주 아버지 운영자 08-18 2266
195  제 2 편 하느님의 본성 운영자 08-18 2159
194  제 3 편 하느님의 속성 운영자 08-18 2305
193  제 4편 우주에 대한 하느님의 관계 운영자 08-18 2266
192  제 5 편 개인에 대한 하느님의 관계 운영자 08-18 2093
191  제 6 편 영원 아들 운영자 08-18 1970
190  제 7 편 영원 아들과 우주와의 관계 운영자 08-18 2120
189  제 8 편 무한 영 운영자 08-18 2019
188  제 9 편 우주에 대한 무한 영의 관계 운영자 08-18 2102
187  제 10 편 낙원 삼위일체 운영자 08-19 1938
186  제 11편 낙원의 섬 운영자 08-19 2240
185  제 12 편 우주들의 우주 운영자 08-19 2018
184  제 13 편 낙원의 성스러운 구체 운영자 08-19 2053
183  제 14 편 중앙에 있는 신성한 우주 운영자 08-19 2272
182  제 15 편 일곱 초우주 운영자 08-19 2158
181  제 16 편 일곱 주(主) 영 운영자 08-19 1963
180  제 17 편 일곱 최극 영 집단 운영자 08-19 1885
179  제 18 편 최극 삼위일체 품성 운영자 08-19 2054
178  제 19편 합동 삼위일체-기원 존재 운영자 08-19 1996
177  제 20 편 하느님의 낙원 아들 운영자 08-19 1958
176  제 21 편 낙원 창조주 아들 운영자 08-19 1969
175  제 22 편 삼위일체화 하느님의 아들 운영자 08-19 1748
174  제 23 편 단독 사자 운영자 08-19 1973
173  제 24 편 무한 영의 높은 품성 운영자 08-19 2017
172  제 25 편 공간의 사자(使者) 무리 운영자 08-19 1877
171  제 26 편 중앙 우주의 사명활동 영 운영자 08-19 1792
170  제 27 편 1차 초(超)천사의 사명활동 운영자 08-19 2003
169  제 28 편 초우주의 사명활동 영 운영자 08-19 2076
168  제 29 편 우주 힘 지휘자 운영자 08-19 1904
167  제 30 편 광우주의 품성 운영자 08-19 1965
166  제 31 편 최종의 무리단 운영자 08-19 1888
165  제 2 부 지역 우주 / 제 32 편 지역우주들의 진화 운영자 08-19 1977
164  제 33 편 지역우주의 관리 운영자 08-19 2193
163  제 34 편 지역우주 어머니 영 운영자 08-20 1887
162  제 35 편 하느님의 지역우주 아들 운영자 08-20 1914
161  제 36 편 생명운반자 운영자 08-20 1810
160  제 37 편 지역우주의 품성 운영자 08-20 2315
159  제 38 편 지역우주의 사명활동 영 운영자 08-20 2158
158  제 39 편 성(聖)천사 무리 운영자 08-20 2198
157  제 40 편 상승하는 하느님의 아들 운영자 08-20 2088
156  제 41 편 지역우주의 물리적 측면 운영자 08-20 2328
155  제 42 편 에너지 - 마음과 물질 운영자 08-20 2513
154  제 43 편 별자리 운영자 08-20 2142
153  제 44 편 천상의 거장(巨匠) 운영자 08-20 2235
152  제 45 편 지역체계 관리 운영자 08-20 2055
151  제 46 편 지역체계 본부 운영자 08-20 2003
150  제 47 편 일곱 맨션세계 운영자 08-20 2032
149  제 48 편 모론시아 삶 운영자 08-20 2042
148  제 49 편 거주되는 세계 운영자 08-20 1954
147  제 50 편 행성 영주 운영자 08-20 2176
146  제 51 편 행성 아담 운영자 08-20 2267
145  제 52 편 행성 필사자 신(新)시대 운영자 08-20 2135
144  제 53 편 루시퍼 반란 운영자 08-20 2620
143  제 54 편 루시퍼 반란의 문제 운영자 08-20 2248
142  제 55 편 빛과 생명의 구체 운영자 08-20 2122
141  제 56 편 우주 합일 운영자 08-20 2083
140  제 3 부 유란시아의 역사 / 제 57 편 유란시아의 기원(起源… 운영자 08-21 2435
139  제 58 편 유란시아의 생명 태동 운영자 08-21 2164
138  제 59 편 유란시아의 해양 생명 시대 운영자 08-21 2293
137  제 60 편 초기 육지 생명 시대의 유란시아 운영자 08-21 2275
136  제 61 편 유란시아의 포유류 동물기 운영자 08-21 2358
135  제 62 편 초기 사람의 시조(始祖) 종족 운영자 08-21 2185
134  제 63 편 최초의 인간 가족 운영자 08-21 2135
133  제 64 편 진화하는 유색 인종 운영자 08-21 2230
132  제 65 편 진화의 총괄 운영자 08-21 2213
131  제 66 편 유란시아의 행성 영주 운영자 08-21 2329
130  제 67 편 행성의 반란 운영자 08-21 2151
129  제 68 편 문명의 태동 운영자 08-21 2112
128  제 69 편 원시 형태의 인간적 제도 운영자 08-21 2183
127  제 70 편 인간 정부의 발전 운영자 08-21 2229
126  제 71 편 국가의 발전 운영자 08-21 1982
125  제 72 편 이웃 행성의 정부 운영자 08-22 2173
124  제 73 편 에덴 동산 운영자 08-22 2261
123  제 74 편 아담과 이브 운영자 08-22 2382
122  제 75 편 아담과 이브의 불이행 운영자 08-22 2487
121  제 76 편 두 번째 동산 운영자 08-22 2206
120  제 77 편 중도 창조체 운영자 08-22 1944
119  제 78 편 아담 시대 이후의 보라색 인종 운영자 08-22 2252
118  제 79 편 동방에서의 앤다이트 확대 운영자 08-22 2291
117  제 80 편 서방에서의 앤다이트 확대 운영자 08-22 2270
116  제 81 편 근대 문명의 발전 운영자 08-22 2218
115  제 82 편 결혼의 진화 운영자 08-22 1814
114  제 83 편 결혼 제도 운영자 08-22 2317
113  제 84 편 결혼과 가정생활 운영자 08-22 2092
112  제 85 편 경배의 기원 운영자 08-22 2255
111  제 86 편 종교의 초기 진화 운영자 08-22 2054
110  제 87 편 귀신 예찬 운영자 08-22 2183
109  제 88 편 주물 숭배, 부적과 마술 운영자 08-22 2429
108  제 89 편 죄, 희생 제물, 그리고 속죄 운영자 08-22 2437
107  제 90 편 샤머니즘 - 주술사와 사제 운영자 08-22 2337
106  제 91 편 기도의 진화 운영자 08-22 2037
105  제 92 편 종교의 후기(後期) 진화 운영자 08-22 2380
104  제 93 편 마키벤타 멜기세덱 운영자 08-22 2131
103  제 94 편 동양의 멜기세덱 가르침 운영자 08-23 2294
102  제 95 편 레반트에서의 멜기세덱의 가르침 운영자 08-23 2194
101  제 96 편 야훼 - 히브리인의 하느님 운영자 08-23 2610
100  제 97 편 히브리인 사이에서의 하느님의 개념의 진화 운영자 08-23 2453
99  제 98 편 서방(西方)의 멜기세덱 가르침 운영자 08-23 2262
98  제 99 편 종교의 사회적인 문제 운영자 08-23 1962
97  제 100 편 인간 경험 속의 종교 운영자 08-23 2104
96  제 101 편 종교의 실제적인 본성 운영자 08-23 2122
95  제 102 편 종교적 신앙의 기초 운영자 08-23 2084
94  제 103 편 종교적 경험의 실체 운영자 08-23 2146
93  제 104 편 삼위일체 개념의 성장 운영자 08-23 2069
92  제 105 편 신(神)과 실체 운영자 08-23 1832
91  제 106 편 실체의 우주적 차원 운영자 08-23 1959
90  제 107 편 생각조절자의 기원과 본성 운영자 08-23 2039
89  제 108 편 생각조절자의 임무와 사명활동 운영자 08-23 1871
88  제 109 편 조절자와 우주 창조체의 관계 운영자 08-23 1878
87  제 110 편 조절자와 개별 필사자의 관계 운영자 08-23 1998
86  제 111 편 조절자와 혼 운영자 08-24 2144
85  제 112 편 품성 생존 운영자 08-24 2079
84  제 113 편 성(聖)천사 운명 수호자 운영자 08-24 2206
83  제 114 편 성(聖)천사의 행성 정부 운영자 08-24 2256
82  제 115 편 최극(最極) 존재 운영자 08-24 1932
81  제 116 편 전능 최극자 운영자 08-24 2120
80  제 117 편 최극자 하느님 운영자 08-24 2425
79  제 118 편 최극과 궁극 - 시간과 공간 운영자 08-24 2125
78  제 119 편 그리스도 미가엘의 증여 운영자 08-24 2450
77  제 4 부 예수의 일생과 가르침 /제 120 편 미가엘의 유란… 운영자 08-26 2443
76  제 121 편 미가엘이 증여된 시기 운영자 08-26 2312
75  제 122 편 예수의 탄생과 유아 시절 운영자 08-26 2447
74  제 123 편 예수의 유년기 초기 운영자 08-26 2472
73  제 124 편 예수의 유년기 후기 운영자 08-26 2234
72  제 125 편 예루살렘에서의 예수 운영자 08-26 2142
71  제 126 편 혹독한 시련의 2년 운영자 08-26 2184
70  제 127 편 청년기 시절 운영자 08-26 2062
69  제 128 편 예수의 성년기 초기 운영자 08-26 2277
68  제 129 편 예수의 성년 시절 후반기 삶 운영자 08-26 2301
67  제 130 편 로마로 가는 길에서 운영자 08-26 2376
66  제 131 편 세계의 종교들 운영자 08-26 2149
65  제 132 편 로마 체류 기간 운영자 08-26 2114
64  제 133 편 로마에서 돌아옴 운영자 08-26 2320
63  제 134 편 과도기 시절 운영자 08-26 2338
62  제 35 편 세례 요한 운영자 08-26 2282
61  제 136 편 세례와 40일 운영자 08-26 2071
60  제 137 편 갈릴리에서의 체류기간 운영자 08-26 2165
59  제 138 편 천국 사자(使者)들의 훈련 운영자 08-26 2157
58  제 139 편 열두 사도 운영자 08-26 1844
57  제 140 편 열 두 사도를 세움 운영자 08-26 2280
56  제 141 편 대중 활동의 시작 운영자 08-26 2024
55  제 142 편 예루살렘에서의 유월절 운영자 08-26 2054
54  제 143 편 사마리아를 지나감 운영자 08-26 2064
53  제 144 편 길보아와 데가볼리에서 운영자 08-26 2134
52  제 145 편 가버나움에서의 중대한 4일간 운영자 08-26 2191
51  146 편 갈릴리의 첫 번째 설교 여행 운영자 08-26 2044
50  제 147 편 예루살렘으로 가는 도중의 방문 운영자 08-26 2101
49  제 148 편 벳새다에서의 전도자들 훈련 운영자 08-26 2020
48  제 149 편 두 번째 설교 여행 운영자 08-27 2032
47  제 150 편 세 번째 설교 여행 운영자 08-27 2163
46  제 151 편 해변에 머물면서 가르침 운영자 08-27 2031
45  제 152 편 가버나움 위기에 이르기까지의 사건 운영자 08-27 2074
44  제 153 편 가버나움에서의 위기 운영자 08-27 1963
43  제 154 편 가버나움에서의 마지막 나날 운영자 08-27 2031
42  제 155 편 갈릴리 북부지방을 지나서 도피하다 운영자 08-27 1927
41  제 156 편 두로와 시돈에서 체류 운영자 08-27 3057
40  제 157 편 케자리아-빌립보에서 운영자 08-27 2058
39  제 158 편 변모의 산 운영자 08-27 2101
38  제 159 편 데가볼리 전도 여행 운영자 08-27 2220
37  제 160 편 알렉산드리아에서 온 로단 운영자 08-27 2021
36  제 161 편 이어진 로단과의 토론 운영자 08-27 2055
35  제 162 편 초막절 축제 운영자 08-27 2266
34  제 163 편 마가단에서의 70인의 임명식 운영자 08-27 2230
33  제 164 편 봉헌식 축제 운영자 08-27 1876
32  제 165 편 페레아 전도가 시작됨 운영자 08-27 2098
31  제 166 편 페레아 북쪽 지방의 마지막 방문 운영자 08-27 1969
30  제 167 편 필라델피아 방문 운영자 08-27 2022
29  제 168 편 나사로의 부활 운영자 08-27 2458
28  제 169 편 펠라에서의 마지막 가르침 운영자 08-27 2191
27  제 170 편 천국 운영자 08-27 2022
26  제 171 편 예루살렘으로 가는 길에서 운영자 08-27 2129
25  제 172 편 예루살렘에 들어감 운영자 08-27 2173
24  제 173 편 예루살렘에서의 월요일 운영자 08-27 1916
23  제 174 편 화요일 아침 성전에서 운영자 08-27 2044
22  제 175 편 성전에서의 마지막 설교 운영자 08-27 2035
21  제 176 편 화요일 저녁 감람산에서 운영자 08-27 2182
20  제 177 편 수요일, 휴식을 취한 날 운영자 08-27 3303
19  제 178 편 야영지에서의 마지막 날 운영자 08-27 3136
18  제 179 편 최후의 만찬 운영자 08-27 3387
17  제 180 편 작별 설교 운영자 08-27 3088
16  제 181 편 마지막 훈계와 경고 운영자 08-27 3264
15  제 182 편 겟세마네 동산에서 운영자 08-27 3456
14  제 183 편 배반과 예수의 체포 운영자 08-27 3559
13  제 184 편 산헤드린 법정 앞에서 운영자 08-27 3211
12  제 185 편 빌라도 앞에서의 심문 운영자 08-27 3349
11  제 187 편 십자가 형 운영자 08-27 3539
10  제 188 편 무덤에 있던 시간 운영자 08-27 3484
9  제 189 편 부활 운영자 08-27 3697
8  제 190 편 예수의 모론시아 출현 운영자 08-27 3407
7  제 191 편 사도들과 여러 다른 지도자에게 출현 운영자 08-27 3469
6  제 192 편 갈릴리에서의 출현 운영자 08-27 6783
5  제 193 편 마지막 출현과 상승 운영자 08-27 6842
4  제 194 편 진리의 영 증여 운영자 08-27 6341
3  제 195 편 오순절 이후 운영자 08-27 6447
2  제 196 편 예수의 신앙 운영자 08-27 7035
1  우리 여정의 최종 목적지 운영자 07-27 16491
이용약관 개인 정보 취급방침 책임의 한계와 법적고지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사이트맵

    위로

Copyright ⓒ 2006 Hiramid Academ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