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게시물

접속자(33)

사이트맵

영단과 은하연합
     영단과 은하연합
     우주의 역사
     지구의 역사
     유란시아서
     광자대
     지상천국 건설
     신의 편지
     지저세계
     영상물
신의 편지
HOME > 영단과 은하연합 > 신의 편지
총 게시물 52건, 최근 0 건
   
두려움은 구덩이와 같다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2020-08-17 (월) 11:59 조회 : 21

두려움은 구덩이와 같다

 

하늘의 편지 제710호 발행일: 2002929

 

신께서 말씀하셨다:

 

두려움은 상상이다. 두려움은 네가 말하는 그만큼만 실제적이다. 일반적으로, 너는 두려움을 많이 만든다.

 

두려움과 상식 사이에는 차이가 있다. 나는 네가 양쪽을 보지 않고서 교통량이 많은 길을 건너지 말라고 권고한다.

 

모든 두려움을 이겨낼 필요는 없다. 너의 삶은 두려움을 되돌리는 것 이상의 것이다. 하지만 너의 두려움은 네 삶의 토대가 될 필요도 없다. 그것들을 피하면서 일생을 보낼 필요는 없다. 두려움이 정말 그렇게 불길한가?

 

만약 네가 모든 두려움을 없애야 한다고 생각한다면, 너는 두려움에 너무 많은 중요성을 부여하고 있는 것이다. 두려움은 강력한 웅장한 적수가 아니다. 그것들은 단지 두려움일 뿐이다. 너는 두려움에게나 두려움에 대해 증명할 것이 아무것도 없다.

 

너는 두려움을 구덩이처럼 생각할 수 있다. 구덩이를 마주칠 때마다 미쳐 날뛰지는 않는다. 너는 그것을 검토하거나 주변을 둘러보고, 그것에 대해 너의 일기에 쓰지 않는다. 구덩이는 그냥 거기 있다, 그게 전부다.

 

상상의 공포는 근거가 없다. 확실히 그룹 앞에서 말하는 것에 대한 것은 근거가 없다. 너는 정말 여론을 그렇게 두려워하느냐? 너는 청중이 너에게 돌을 던질 것이라고 생각하는가? 네 에고가 위험에 처해있고, 그게 전부다. 납작 엎드리면 무슨 큰일이냐? 어떻게 될 것 같으냐? 온 세상이 너를 추방할 거라고 생각하느냐? 그들은 심지어 너에게 박수를 보낼지도 모른다.

 

이것은 누군가가 너를 어떻게 생각할지 걱정하면서도 확대되는 것과 같은 두려움인가?

 

재정 손실에 대한 두려움. 이 일은 너를 괴롭힌다. 돈과 여론을 생계로 생각하는 것이다.

 

건강을 잃는 것 대한 두려움. , 그건 실제라고 너는 말한다. 그것은 실제가 되게 만들어졌다. 병에 대해 그렇게 경외심을 갖지 마라. 미리 그것을 겪지 마라.

 

몸의 죽음에 대한 두려움? 그것은 가장 근거 없는 것이다. 그것은 변화에 대한 또 다른 두려움일 뿐이다. 그것은 단지 경계를 허무는 것에 대한 두려움일 뿐이다. 그것은 네가 그토록 불평하는 육체와 외적 삶을 놓아주는 것에 대한 두려움일 뿐이다. 무엇이든지 잃을 수 있다는 것은 큰 두려움이다.

 

그것이 너의 두려움에 대한 전제다. 상실에 대한 너의 숭배다. 영원히 잃어버릴 수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숭배하는 것이다. 그리고 어차피 소유할 수 없는 것을 잃을 수는 없다. 그렇더라도 단상에 상실을 올리고, 그 가능성을 숭배하는 것이다.

 

도서관에 책을 반납할 때, 손해를 봤다고 느끼지 않는다. 너는 단지 모든 당사자가 이해할 수 있는 것을 반환했을 뿐이다. 반납해야 할 책들에 그렇게 애착을 가지지 않는다. 그것들을 읽고, 즐겨라. 그것이 그것들을 위한 것이기 때문이다. 그것들은 너의 집에 들이거나 숨기기 위한 목적이 아니다. 그것들은 왔던 곳으로 돌아가야 한다.

 

누군가와 악수할 때, 너는 손을 잃었다고 느끼는가? 아니면 악수를 마치면 악수하던 손을 잃어버렸는가? 너의 것이 무엇이 너에게서 빼앗길 수 있을까?

 

너의 삶은 의심할 여지없이 너의 것이다. 그것은 언제나 그랬듯이 영원히 너의 것이다. 네 몸은 죽을 수 있지만 넌 죽을 수 없다. 그것은 불가능하다, 고려할 가치가 없다.

 

너는 너의 생각, 행동, 반응, 마음, 영원한 삶에 대한 소유권을 가지고 있다. 그 밖에 네가 소유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은 잘못된 추정이다. 그것이 네가 그것을 잃어버리는 것에 대해 그렇게 많이 걱정하는 이유다; 너는 영원히 혹은 네가 원하는 만큼 오래 유지하는 것이 정말로 너의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있다. 너는 네 것이 아닌 것을 빼앗기기를 계속 기다린다.

 

지금, 너의 가슴 속에서, 너의 것이 아닌 모든 것을 하늘로 내던져라. 상상 속에서 그것을 두려워하는 대신, 상상 속에서 지금 그것을 놓아라. 더 이상 신성한 권리에 의해 너의 것이 아닌, 지구상에 있는 동안 너의 몸이 죽는 시간이나 그 상태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

 


   

총 게시물 52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2  에고 의식 운영자 08-17 30
51  신 의식 운영자 08-17 14
50  사랑의 불꽃 운영자 08-17 35
49  우리의 하나됨의 때 운영자 08-17 31
48  모든 생명의 하나됨(Oneness) 운영자 08-17 119
47  기억하기와 잊어버리기 운영자 08-17 34
46  너의 영혼과 너 운영자 08-17 27
45  신께서는 아신다 운영자 08-17 26
44  차원 너머에 운영자 08-17 25
43  다음 순간에 혹은 영원 속에서 운영자 08-17 116
42  돌처럼 운영자 08-17 14
41  영원의 유영자 운영자 08-17 23
40  높이 타기 운영자 08-17 16
39  네가 하는 말들 운영자 08-17 30
38  삶의 열쇠 운영자 08-17 17
 1  2  3  4  맨끝
이용약관 개인 정보 취급방침 책임의 한계와 법적고지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사이트맵

    위로

Copyright ⓒ 2006 Hiramid Academ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