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게시물

접속자(45)

사이트맵

     姜甑山
     趙鼎山
     朴牛堂
     大巡眞理會
     청계탑
     一覺文
     벽화이야기
     一字千金
     典經
     中和經
     古典의 향기
     우리시대의 인생관
中和經
HOME > 道 > 中和經
총 게시물 6건, 최근 0 건
   
第三章 道之大本與 達道
글쓴이 : 松正 날짜 : 2007-05-09 (수) 23:42 조회 : 2147

 

第三章  道之大本與 達道

(도의큰근본과 도에 이르는 일)

 

聖人之心이 未感於物也則 其體廣大虛明하야

絶無毫髮偏倚하나니 所謂 天下之大本也오.

聖人之心이 感於物也則 喜努哀樂을 各隨所感而應之하며

無一不中節者하나니 所謂 天下之達道也니라.


성인의 마음이 아직 사물을 느끼지 않은 즉 그 본체가 광대하고 비어 밝아서

털끝만한 기울어짐도 없나니 이것이 소위 천하의 큰 근본이요,

성인의 마음이 사물을 느낀 즉 희노애락을 각기 느끼는 바에 따라서 대응하게 되므로

中正의 절도에 하나도 어긋남이 없을 것이니 이것을 소위 천하의 도에 이르는 일이라 하느니라.


 

以其本體而言之면 如鏡之未有所照則 虛而己오

如衡之未有所加則 平而已니라.

至言其用則 以其至虛而好醜도 無所遁其形이오.

以其至平而輕重도 不能違其則이니,


그 본체에 대하여 말하자면 거울에 비추는 바가 있지 않은 것과 같이 비어있을 뿐이요

저울에 아직 더해진 바가 없는 것과 같이 평형 할 뿐이니라.

그 쓰임에 대해서 말하자면 그 지극히 비어있는 것으로써 좋고 추한 모습을 감출 곳이 없고 그 지극히 평형한 것으로써 가볍고 무거운 정도를 능히 측량할 것이니,


 

此所謂中和 而天地位하여 萬物育하나니

雖天下之大라도 不外乎, 吾心造化之中이니라.


이것이 소위 중화(中和)이며 천지에 위치하여 천하만물을 길러내나니,

비록 천하에 큰 것일지라도 밖이 아니라 내 마음의 조화 속에 있나니라.





   

총 게시물 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6  第六章 人者 鬼神之會也 松正 05-09 2321 0
5  第五章 虛靈爲體 智覺爲用 松正 05-09 2229 0
4  第四章 心者 神明之本 松正 05-09 2122 0
3  第三章 道之大本與 達道 松正 05-09 2148 0
2  第二章 道之體用 松正 05-09 2064 0
1  第一章 中 和 松正 05-09 2313 0
이용약관 개인 정보 취급방침 책임의 한계와 법적고지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사이트맵

    위로

Copyright ⓒ 2006 Hiramid Academ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