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근게시물

접속자(86)

사이트맵

영단과 은하연합
     영단과 은하연합
     우주의 역사
     지구의 역사
     유란시아서
     광자대
     지상천국 건설
     프리에너지
     지저세계
     영상물
우주의 역사
HOME > 영단과 은하연합 > 우주의 역사
총 게시물 11건, 최근 0 건
   
우주의 역사 - 7부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2007-05-03 (목) 02:46 조회 : 5606
우주의 역사 - 7부


제 7장 아르크투루스의 대문


"진실로 사람이 이 세상을 떠나면 그는 바람에게로 간다.

바람은 그를 위해 전차 수레바퀴의 구멍과도 같이 그 곳을

열어주네. 그곳을 지나 그는 더 높은 곳으로 오른다. 그는

태양에게로 간다. 태양은 그를 위해 드럼의 구멍과도 같이 그곳을

열어주네. 그는 달에게로 간다. 그는 슬픔이 없는 세계로 간다..."

-브리하드 아란야카 우파니샤드


"Verily, when a person departs from this world he goes to

the wind. It opens out there for him like the hole of a

chariot wheel. Through it he mounts higher, he goes to the

sun. It opens out there for him like the hole of a drum... He

goes to the moon... He goes to the world that is without

sorrow..." -Brihad Aranyaka Upanishad


라이라의 프리즘을 통과할 때 어떤 존재들은 비육체적 형태로

남아 있기로 결정했다. 이들 실재들은 3차원 밀도층의 지구와 같은

보다 조밀한 현실세계의 사람들에게 봉사하는 사랑이 넘치는

존재가 될 것을 선택했다.


발전을 거듭하는 물리적 세계에서 진화하는 생명체는 다른

영역으로부터 원조가 필요할 것이라고 그들은 자각했다. 이러한

도움은 원형, 천사들, 안내자들, 그리고 보이지 않은 영향 등의

형태로 오게 된다.


이들 존재들은 아르크투루스*라고 불리는 별이 있는 지역으로

자연히 끌렸다. 처음에 그들이 아르크투루스 지역의 항성

범위(star field)에 끌렸을 때는 바깥에 드러난 모양은 현재의

그것과는 조금 틀렸지만, 그 지역의 에너지는 변함없이

그대로였다. 


아르크투루스 근처에는 시공간의 구조 속에 대문이나 혹은

교차로라고 부를 수 있는 어떤 것이 있었다. 이들은 곧 이 대문이

최초의 차원 주입 이래 어떤 존재들이 서식하고 있는 거의 모든

지역을 차원적으로 소통한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그제서야

그들은 그들의 목적, 즉 깨달음의 여러 수준에서 의식체들을

돕는다는 것을 이해하기 시작했다.


아르크투루스인들의 목적은 다면적이다. 그중 하나의 사상은

그들은 인간류(humanoidkind)에게 하나의 이상형으로 봉사한다는

것이다. 이들 아르크투루스인들은 개인이나 사회의 미래의 자신

(Future self)*들을 나타내주는 것이다. 천성적으로 그들의

에너지는 긍정적 잠재력과 어떤 존재의 깊숙한 곳에서부터 통합을

끌어내는 자력성이 있다.


그들은 지구의 진화가 어느 곳으로 향하고 있는지를 지구에

투영해서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일단 인류가 비육체적으로 진화하게 되면 이상적인 목표는

아르크투루스의 대중의식과 비슷한 의식 상태를 성취하게 된다.

그들은 의식은 진화한다는 사상을 행하는 집단 모형(group

matrix)으로서 자신을 인식하고 있다.


아르크투루스인들은 인간에게 종종 천사*들로 나타난다. 천사의

목적 중 하나는 인류에게 봉사하는 것이다. 현실적인 감각으로는

아르크투루스인들은 인간에 대해 매우 헌신적이다. 그들은 육체를

가진 존재들을 통해서 육체성에 관해 배울 것을 선택했던 것이다.

그들의 본질은 다분히 영적이다. 그들의 에너지는 창조성이나

무조건적인 사랑의 갑작스런 고조나 출현으로 느낄 수 있다.

그들과 직접 상호작용을 하게 되는 사람의 신앙형태에 응하여

나타나게 된다. 보다 전통적인 종교를 가진 이들에게는 천사로

나타나게 된다.


좀더 현대적인 구도자에게는 아마도 미래의 구도자의 모습이나

혹은 외계인으로 나타나게 될 것이다. 어느쪽이든 결과는

마찬가지다. 그것은 육체를 가진 존재와 결국은 '통합된 전체'에

봉사하고자 전념하는 진실로 사랑이 넘치는 존재와의 상호교류인

것이다. 


그들은 물리적인 것, 육체를 가진 것에 봉사하기 때문에, 어떠한

행성에 살고 있는 인간류* 형태의 존재뿐만 아니라, 인간류의

진화과정과는 완전히 다른 진화과정을 겪는 보이지 않는

왕국들과도 상호작용을 한다. 모든 행성은 그들 자신만의 고유한

신성한 왕국(Devic* Kingdom: 식물, 광물질, 동물왕국의

의식에너지를 말함)을 갖고 있다.


그리고 아르크투루스 에너지는 이들 행성에 있어서 신성한

왕국의 보다 차원 높은 양상으로서 작용한다. 다시 말하자면

아르크투루스의 의식들은 미래의 진보된 이상형을 반영해주는

사상을 반복하는 것이다.


아르크투루스인들 중 일부는 봉사하기 위해 육체를 갖는 경험을

해보기로 선택했다. 그들은 출생과정을 거쳐서 육체성, 물리성에

들어가기 보다는 이미 물리적 세계에 존재하는 어떤 육체속에

'걸어 들어가기(walk in)*'를 선택했다.#1 그들은 이렇게 해서

환생과정에 들어가야 할 필요(말하자면 이에 따르는 업보의 강박

karmic compulsion)가 없다. 영혼들 사이에서 이루어진 여러

종류의 합의에 의해 일종의 '교역(trade)'이 이루어졌다.


정서적으로 고통에 처한 인간의 영혼은 치유를 위해 아르크투루스

영역으로 들어가게 되고 호기심이 많은 아르크투루스인은 잠시

어떤 행성에 몸을 입고 오게 되는 것이다.


아르크투루스인들이 육체를 가진 존재들을 위해 제공하는 주된

봉사는 정서적인 치유이다. 아르크투루스라는 것은 어떤 구체적인

장소라기 보다는 오히려 영역이라고 말할 수 있다.


이 아르크투루스의 영역 내에서 충격적인 죽음(혹은 충격적인 삶)을

했던 지구의 영혼들은 치유를 받게 되고 재생하게 되는 것이다.

아르크투루스의 대문은 지구와 차원적으로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지구에 환생해 온 모든 사람들은 그들이 의식적으로 그렇게 하지

않겠다고 선택하지 않은 이상은 이 지구에 도착하기 전에

아르크투루스 영역을 반드시 통과해야 한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이제 막 탄생하려는 사람들을 치유(healing)

해주고 이제 발생되는 육체를 가진 생명에 대한 그들의 열망과

선택을 강화시켜 주는 것이다.


아르크투루스의 대문은 비육체적 의식이 육체성과 성적인 것에

강력한 초점을 맞출 수 있도록 준비해 준다. 아르크투루스인들의

견해로는 육체적인 것과 성적인 것은 같은 표현이기 때문이다.

아르크투루스 에너지는 어린 시절이나 성인이든간에 성적 학대를

당한 사람들에게 다양한 형태의 성적 치유를 제공하는데 특별히

정통하다. 이러한 경우에 학대를 한 사람이나 학대를 당한 사람

모두가 고통스러운 입장이기 때문에 아르크투루스의 치유에너지는

이들을 치유하는데 자양(nurturing)을 동일하게 주는 것이다.

이러한 경우 시리우스/아르크투루스의 모형을 치유에 이용하는

것이 아주 효과적일 수도 있다.


고통에 처한 사람들에게 고래류들, 특히 돌고래들은

시리우스/아르크투루스의 치유에너지의 모형으로서 대표될 수

있다. 돌고래들은 상당히 성적이고 또 그들의 사랑에 대한 표현이

무조건적이기 때문에 시리우스/아르크투루스 치유에너지의 육체적

표시 형태로 봉사할 수 있다. 이 치유의 모형은 매우 깊은 차원의

섬세한 치유를 보장하는 완전히 호의적인 것이다.


인간이 죽게 되면 인간의 의식은 이 아르크투루스 영역을

통과하게 된다. 인간의식은 그곳에서 더욱 큰 현실 세계에 대한

각성이 있을 때까지 따뜻하게 보살핌을 받게 된다. 충격적인

죽음을 당한 인간의 경우에는 깨어나려는 영혼이 원활한 변화를

이룰 수 있도록 더욱 큰 부드러움과 치유가 나누어지게 된다.

사후세계를 경험했던 사람들이 증언하는 터널 끝에서 느꼈던

불빛들이 사실은 아르크투루스 진동의 표시이다. 이러한 진동은

지각하는 자신의 신앙 형태에 따라 달리 해석되어진다.


아르크투루스는 주로 6차원 밀도층이기 때문에 예수나 부처의

진동으로 지각되는 수가 많다.


이 빛은 개개인의 보다 차원 높은 자신(그리스도 자신), 혹은

미래의 자신과 동등하게 여겨질 수 있다. 그래서 어떤 의미로는

죽음의 과정을 거치면서 한 개인은 보다 높은 차원의 자신과

합병하게 되는데 이 보다 높은 차원의 자신은 우연히도

아르크투루스 영역과 거의 똑같은 파장의 범위를 나누어 갖고

있다. 


그곳에서 치유가 발생하는 것이다. 모든 창조된 것들 중에서

아르크투루스 진동만큼 완전하게 인간 영혼을 치유하고 자양을

공급하고 재생시켜 주는 rejuvenate)것은 달리 없다.#2

아르크투루스 진동과 동일한 또 하나의 개념은 창조의 이상이다.

누구든지 창조를 하는 동안은 창조자의 에너지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


말하자면 아르크투루스 에너지는 창조자의 '전달자'로서

봉사하기 때문에 그 진동은 창조자의 그것과 비슷하다. 어떤

의미로는 인류는 항상 창조활동을 하고 있기 때문에

아르크투루스는 시작에서부터 인류와 긴밀하게 연결된 것이다.

아르크투루스는 하나의 별이라는 의미 이상이다. 아르크투루스

에너지는 한 개인이 그 내부에 지니고 있는 하나의 파장이다.

그것은 창조와 치유와 진화의 파장이다.


아르크투루스 파장은 지구뿐만 아니라 다른 발전하는 물리적

행성들의 발단에서부터 그들과 함께 해왔다. 아르크투루스의

파장은 은하계 가족들의 표현으로는 표면에 나타나지 않는 이면의

움직임-차원 주입의 전체적 이상 속에 항상 존재하는-이다.

아르크투루스 에너지는 저변에서 우리 인간과 항상 변함없이

상호교류하기 때문에 지구 행성의 주변 환경은 아르크투루스

에너지를 종종 개인들을 감성적으로 폭발시키려 하는 어떤 형태로

해석하기도 한다.


이러한 예가 수정체 모양의 구름*, 즉 장대한 구름의 형태가

스스로 원반 모양을 이루는 것이다. 그것은 우주 비행물체처럼

보일 수 있겠지만 대부분의 경우에는 단지 지구의 주변환경이 영적

수준에서만 자각할 수 있는 어떤 에너지를 그렇게 해석할 뿐인

것이다. 이들 영적인 '우주선들'은 인류가 보지 못하고 있는

은하계와의 연결을 인류에게 다시 한번 상기시켜 주고 있는

것이다. 


분극화된 현실세계 내에서 아르크투루스는 그 자신이 진화하고자

하는 성질의 또 다른 양상을 반영해 주는 상대가 되는 지역을

선택했다. 그 상대는 안타레스(Antares)*라고 불리는 지역이다.

차원이 교차되는 곳 혹은 차원의 출입구 내에 아르크투루스와

안타레스 사이를 연결시켜 주는 곳이 있는데 이곳은 이 지역

에너지의 중요한 초점으로서의 역할을 하고 있다.


지구에 환생해온 의식체들의 대부분은 단지 아르크투루스

진동만을 지나온다. 그 나머지 일부의 의식체들은 아르크투루스에

도착하기 전에 안타레스를 거쳐올 것을 선택하는 것이다. 이들

개인들이 바로 대중의식의 유형들, 모형들, 세포 차원의 진화와

직접 연결되어 일하게 되는 것이다.


안타레스는 또한 지구를 포함한 은하계 사분원(1/4)과

안드로메다* 은하계 사이를 차원적으로 연결시켜주는 지점이다.

안타레스/안드로메다 연결점은 존재의 추상적 관념을 활성화

해주고-육체를 가진 종족들이 그들의 과거 유산을 기억하는-그들의

과거를 변화시키는 데 필요한 의식에 힘을 불어넣어주는 것이다.

이 책에서 탐구되는 다른 종족들 대부분은 지구행성과 사적인

합의가 있었다. 아르크투루스와의 연결을 유동적이고, 유연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덜 중요한 것은 결코 아니다.


지구 상의 아르크투루스 에너지의 여러 가지 표시 형태가 연구될

수 있다.


첫째로 아르크투루스와 시리우스는 하나의 공동협력체를

이룬다고 말할 수 있다. 아르크투루스 에너지가 감정적 치유의

노력을 기울이는 곳은 어디든지 시리우스 에너지가 육체적 치유를

촉진해주고 있다. 이집트인들은 일찍부터 이러한 관계를 알았고

그들의 제사에서 아르크투루스/시리우스 모형의 에너지를 불러들여

도움을 청했다.


아누비스(Anubis)*라고 알려진 신은 바로 시리우스의

원형이었지만 아르크투루스 에너지와 함께 일했다.

아누비스는 개인들을 저승(the astral)으로 인도하거나 또는

육체적 죽음의 과정을 겪게 되는 이들을 인도했다. 영혼을

치유하는 과정을 시작한 아르크투루스와 시리우스로부터 온

에너지들이 있었다.


아누비스를 상징하는 재컬(시리우스의 원형으로서)의 표시는

이집트인들이 이러한 연결을 알고 있었다는 노골적인 증거다.

아누비스(시리우스의 원형으로서)는 몸과 분리된 영혼을 치유가

기다리고 있는 아르크투루스 영역으로 인도했다.


오리온이 충돌하기 쉽고 분극화된 인간의 성질을 나타내는

것만큼 아르크투루스는 통합하는 인간의 성질을 나타내준다.

멀린(아더왕 이야기에 나오는 요술장이, 예언자)의 원형이 종종 두

극을 이어주는 일종의 교량으로 표시되어 왔다.


두 극이 통일(unification)을 시도하면, 그 연합이 발생하기

전에 두 극이 모두 그 위에 설 수 있는 공동의 바탕(common

ground)이 있어야 한다. 그래서 멀린은 폭발적인 오리온과 치유의

아르크투루스 사이에 교량이 돼 주는 것이다. 그가 바로 공동의

바탕인 것이다.


멀린의 에너지가 지구뿐만 아니라 양극화를 경험하는 모든

존재들에게 엄청나게 중요하다는 것은 확연히 알 수 있다.

마술이라는 것은 변화를 점화시키는 양극 사이에 일어나는

마찰로부터 만들어진 불꽃이다.


지구 발달 초기에 아르크투루스인들은 잠시 인간들에 의해

지각될 수 있을 정도로 자신들을 조밀화하는데 동의했었다. 그래서

그들은 레무리아*라고 하는 고대문명에게 치유의 기술을 가르치는

것으로 상호교류를 했다. 이들 상호교류의 기억은 3대에 걸쳐

전달됐다. 레무리아인들은 지구의 여러 곳으로 이민해 갔는데

이들의 기억도 그들과 함께 전해졌다.


이스터* 섬에 남아 있는 석상들이 아르크투루스인들의 직접적인

상호교류의 결과가 물리적으로 남아 있었다는 몇몇 학설들의

근거다. 이들 석상들이 세워진 의미는 이들 조밀화된

아르크투루스인들에게 조공을 바친다는 뜻은 아니다. 그 석상들의

위치는 하늘을 향해 있으며 지긋이 먼 지평선을 바라보면서

아르크투루스인들이 돌아오기를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

그러나 인류는 결코 그럴 필요가 없었다. 왜냐하면 그들의

에너지는 인류와 항상 함께 있어 왔기 때문이다. 사람들이 바깥을

바라보는 대신에 자신의 내부를 관찰해 보면 아르크투루스인들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인간이 가능한 한계까지 진화한 상태가 바로 이들

아르크투루스인들이라 할 수 있다. 그들은 인간이 진화의

소용돌이에서 당당하게 더욱 전진해나갈 수 있도록 상기시켜주고

격려해준다. 우리의 마음이 있는 곳이 바로 우리의 집이고, 우리의

마음은 바로 아르크투루스가 지나는 통로인 것이다.


주석설명 


#1이것은 흔히 발생하는 일은 아니다. '걸어

들어가는(walk-ins)'으로 불리워지는 많은 사람들은 '영혼의

합사(soul braiding)'라고 부를 수 있는 일반적 과정을 경험했다.

이 과정은 서로의 의식을 교화하는 것이 아니라 한 영혼이 자신의

에너지의 보다 높은 파장을 끌어들이는 것이다. 이것은 새로운

의식이 들어오는 것으로 잘못 이해될 수 있는데, 이것은 오히려

원래 의식(original consciousness)의 증대와 통합이 있게 되는

것이다. 


#2 사후 세계를 경험해본 많은 사람들이 그들이 죽은 후에

만나게 되는 밝은 빛에 대해서 통렬하게 언급해왔다. (무디의

사후인생(Moody's Life After Life))에 보고된 자료에서 다음처럼

기술했다. 


"밝은 하얀 빛(A brilliant white light)이 나에게도 다가왔다.

그 빛이 너무나 밝아서 나는 그것을 바로 꿰뚫어볼 수가 없었다.

그러나 그 속으로 들어가 보니 너무나 고요하고 좋았다. 지구

상에서는 도저히 경험할 수 없는 평화스러운 곳이었다."


죽은 후에 아르크투루스 진동 속으로 들어가는 것이 바로 이

경험과 동일시될 수 있다.



   

총 게시물 11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1  우주의 역사 - 10부 +1 운영자 10-15 8022
10  우주의 역사 - 9부 운영자 10-15 5503
9  우주의 역사 - 8부 운영자 08-07 5393
8  우주의 역사 - 7부 운영자 05-03 5607
7  우주의 역사 - 6부 운영자 05-03 5253
6  우주의 역사 - 5부 운영자 05-03 5642
5  우주의 역사 - 4부 운영자 05-03 3017
4  우주의 역사 - 3부 운영자 05-03 3144
3  우주의 역사 - 2부 운영자 05-03 3303
2  우주의 역사 - 1부 운영자 05-03 4804
1  용어해설 운영자 05-01 4611
이용약관 개인 정보 취급방침 책임의 한계와 법적고지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사이트맵

    위로

Copyright ⓒ 2006 Hiramid Academy All rights reserved.